총과 꽃
2017
혼 스피커, 스피커 스탠드, 엠프, 사운드
사운드: 4분 루프
가변설치

이 작업은 남쪽에서 북쪽을 향해 스피커 벽을 쌓고 송출했던 대북선전 확성기방송에 대한 뉴스를 보던 중 생각하게 되었다. 이 방송에 대한 여러 기사에 따르면, 이 방송은 확성기벽으로부터 최대 24km 떨어진 지역에까지 전달되며 열악한 처지에 놓인 북한 군인들에게 북한에 대한 불만을 유도하고 남한에 대한 동경심을 불러일으키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또한 어떤 기사에서는 탈북민의 입을 빌어 대북선전방송은 효과 없이 유치하고 귀찮은 방송일 뿐이라고도 말한다. 이 방송은 남한에 대한 홍보, 북한사회의 실상, 일기예보 그리고 남한의 대중가요등을 내보내는데 여기에서 송출되는 많은 노래들은 이념선전과는 거리가 먼 사랑노래들이다.

나는 이 곳의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듣는 사랑노래가 다른 곳에 있는 사람들에게 불안을 조성하는 위협의 도구로 고안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또한 청취의 작동원리는, 마치 원거리에서 발포된 총알이 조준 대상에 물리적 영향을 미치듯, 진동하는 공기가 소리의 근원지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의 고막을 두드려 작동하는 원격촉각이라는 점을 상기했다. 심리적, 청각적 그리고 촉각적인 장치로써의 노래는 이와 같은 감각의 연결망을 공포의 방식을 통해 드러내고, 동시에 그 목적과 방식 사이에 모순을 품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게 다가왔다. 이러한 감각적 경험을 청취와 조각적 방식으로 재현하는 방식을 생각해보았다.

어떤 소리가 들려온 때 멀리 떨어져 있는 사람들이 간헐적으로 듣거나 진동을 느끼는 우세한 주파수들은 음향 스펙트로그램 상에서 진한 덩어리나 뾰족한 가시처럼 돌출되어 보인다. 나는 한 사랑노래의 음향 스펙트로그램에서 이 덩어리와 가시의 형상을 모아 이 형상대로 화이트노이즈와 핑크노이즈를 깎아내어 리듬을 구성해 보았다. 파편화된 이 소리들은 사랑노래의 정서와 대비되어, 간지러운 촉각적 감각과 따가운 통각의 감각을 함께 떠올리게 한다.